제목: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이름: 짱팔사모 * http://asuscom.com


등록일: 2021-09-09 16:27
조회수: 18 / 추천수: 4




최근 일주일 동안 전국에서 일평균 177.4명의 학생 확진자가 발생해 직전 일주일 대비 급증한 것을 두고 등교수업 확대에 따른 '교내 전파' 영향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사회 감염이 만연한 상황에서 등교수업이 늘어난 만큼 학교 밀집도가 높아져 감염 가능성도 높아졌다는 것이다.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확진 학생이 등교할 경우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다는 지적도 나온다.


9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 동안 전국 일평균 학생 확진자는 177.4명으로 집계됐다.


직전 일주일(8월26~9월1일) 일평균 159.9명의 학생이 확진된 것과 비교해 매일 17.5명꼴로 더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일주일 단위로 역대 두번째로 많은 학생 확진자가 나왔다.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 8월 12~18일의 일평균 179.4명이다. 다만 이는 발표 시점에서 누락된 확진자를 추후 재집계하는 과정에서 정정된 수치다.


교육부의 최초 발표 때는 8월 12~18일 일평균 확진자는 162.4명이었다. 최초 발표 시점만 놓고 보면 지난 2~8일의 일평균 확진자가 15.0명 더 많았다.


교육계에서는 교육당국의 2학기 등교수업 확대 방침이 학생 확진 증가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학생 확진의 감염 경로는 '지역사회 감염' '가정 내 감염' '학교 내 감염' 등 다양할 수 있지만 등교하는 학생이 많아질수록 교내 전파 가능성은 커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신현욱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정책본부장은 "교내 전파가 주요 감염경로는 아니더라도 지역사회 확진자가 연일 2000명 안팎으로 나오고 있는 만큼 등교가 확대되면 학교를 매개로 한 확진자도 늘게 되는 것"이라며 "교육부가 발표한 통계를 봐도 교내 전파 비중은 점차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가 학생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분석해 지난 8월5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지난 1학기(지난 3~7월) 학생 확진자의 15.9%가 교내 감염이 원인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학기(지난해 9~12월) 학생 확진자의 12.5%가 교내 감염으로 확진된 것과 비교해 3.4%P 높아진 수치다.


지난해 1학기 기간인 지난해 5~6월에는 학생 확진 원인 중 교내 감염이 1.4%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11배 이상 비중이 커졌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학생의 등교율은 약 50%에 그쳤으나 올해 1학기 70% 수준으로 확대됐고 올해 2학기에는 지난 7일 기준 약 80%까지 늘어난 상황이다.


교육부는 다만 등교수업 확대와 학생 확진자 증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고려할 요소가 많아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며 모호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이날 교육분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등교수업 확대 이후 학생 확진이 감소 추이를 보이다가 다시 늘어난 상황"이라면서도 "등교 확대가 학생 감염 확산에 직접적인 영향이 있느냐에 대해서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 차관은 "가정 전파가 그간 가장 많았지만 학생들이 자주 이용하는 학원, 교습소, PC방,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 관련 감염 상황까지 면밀하게 들여다 봐야 한다"며 "통상 휴가철 이후 늘어나는 경향이 있고 계절적 요인, 사회적 이동성 등도 영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등교수업과 무관하게 전체 확진자가 늘면 학생 확진자도 많아진다"면서도 "문제는 현재 방역 조치로는 등교가 확대된 상황에서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학생이 학교에 나와 교내 전파하는 상황을 차단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천 교수는 "우세종이 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강하기 때문에 자가진단이나 발열체크로 걸러내지 못한 확진자가 등교하면 교내 전파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영국은 학생들에게 매주 2차례 집에서 자가검사키트로 검사하고 음성이 나오면 등교하게 하는데 우리나라도 이같은 방식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학교 현장에서는 감염병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교육당국이 학교가 가장 안전한 시설이라고 지속해서 강조하는 것이 오히려 학교와 학생에 부담을 전가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 본부장은 "지금 상황은 어느 시설에서 누구라도 확진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고 학교도 더는 예외가 될 수 없다"며 "그런데도 교육당국은 학교의 안전함을 강조하고 있어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나 확진 학생·교직원에 대한 사회적 비난을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신 본부장은 "학교에서도 확진자가 나올 수 있고 교내 전파로 번질 가능성에 대해서 솔직히 인정하고 예방과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놓는 것이 혼란을 줄이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아이들은 당신이 그들을 소중히 여긴 사실을 잊지 않고 기억할 것이다.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TV 주변을 둘러보면 모든 것이 아주 평화롭고 사람들도 서로에게 아주 친절하다.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희망이란 삶에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믿는 것이다.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성공은 대개 그를 좇을 겨를도 없이 바쁜 사람에게 온다.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그러나 이것은 현명한 행동이 아니다. 그렇다고 무작정 감내하라는 말은 아니다.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나는 기분좋게 일어났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항상 충만한 상태에 있게 됐다. 모든 인간의 행동은 기회, 천성, 충동, 습관, 이성, 열정, 욕망의 일곱 가지 중 한 가지 이상이 그 원인이 된다.
욕망은 점점 크고 거대해진다. 크고 거대한 것들은 사람을 소외시킨다.
그후에 그 아들은 고백 하기를 자기는 그때 비로소 특별한 선택을 받은 특별함을 느꼈다고 합니다.
'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손님이 오면 아버지는 커피 심부름을 하였고 어머니는 전화를 받아 주었습니다.'역대 2위' 학생 확진, 등교 확대 탓?.."교내전파 위험 커져" 위대한 디자인의 산물인 스마트폰을 탄생 시켰습니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미국도 한국 따라한다..美법원 애플에 인앱결제 금지 명령
▽ 다음글: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